[전자책 도서관]양해의 말씀을 드립니다.

전자책 도서관 이용과 관련해서 추가로 몇 가지 양해의 말씀을 드리겠습니다.

첫째, 저희 온캠퍼스에 있는 책은 5만여권인데, 교보 전자책도서관에 꽂혀 있는 책은 120여권, KSI 전자책은 9천 여권에 불과합니다.

게다가, 교보 전자책의 경우, 두세권을 제외한 대부분의 책이 각 한 권씩만 있습니다. 앞에서도 말씀드렸듯이, 책이 한 권 뿐인 경우, 누군가가 그 책을 빌리면 다른 사람은 보지 못 합니다. 그래서, 대출기간을 최소화하려고 합니다. 그래서, 48시간으로 대출기간을 정했습니다. 압니다. 보통, 7일 이상은 책 읽을 시간을 드려야 하는 줄. 이걸 알면서도 그렇게 규정을 정한 이유는 가능한한 많은 분들이 전자책을 경험하도록 하려는 것입니다. 48시간 이후 반납되었다 해도 다시 빌려 읽으실 수 있습니다. 반면에, KSI전자책은 보고 싶을 때 항상 들어가 찾아 읽으시면 됩니다.

둘째, 어떤 책이 수업교재나 부교재라고 해도, 교보 전자책은 특정 수업을 듣는 분을 위해 지정해 놓는 기능이 없습니다.

교보 전자책의 경우 책을 교재로서 홀드해 두는 기능이 없으므로 교보 전자책으로 된 교재나 부교재가 전자책도서관에 있다고 해도, 학우님이 개인적으로 보실 교재는 구입하셔야 합니다. 그러나, KSI 전자책은 누구든 아무때나 들어가 찾아서 읽을 수 있으므로 만약 그 가운데 교재가 있다면 별도로 교재를 구입하지 않고 이 전자책을 활용하실 수 있습니다. 그러나, 아직 이 가운데 지정된 교재 및 부교재는 없습니다. 교수님께서 이 가운데 교재로 사용할 만한 적절한 책이 있는지 계속 관심을 가지고 보고 계십니다.

셋째, 교재 및 부교재를 아직 전자책으로 이용할 수는 없습니다.

이번 1차 전자책 구입을 위한 도서 선정은 각 과목의 교수님의 추천을 받아 진행했습니다. 1차에 다 구입하지 못한 도서는 앞으로 구입하게 될 것입니다. 그러나, 교수님에 따라서는 교보문고에서 제공한 전자책 목록 가운데 추천 도서를 고르지 못 하는 경우도 있었습니다. 아직, 한국어로 된 전자책에는 숙독이 필요한 책보다 흥미 위주의 책이 많은 것이 사실입니다. 학술적인, 그리고 수업에 도움이 되는 좋은 전자책의 출간을 계속 기다리고 있습니다. 이런 상황에서 KSI전자책 구독을 하게 되었습니다. 이 KSI전자책은 학술적인 책이 보다 많고 9천 여권의 전자책을 제공할 수 있어 온라인 학생들에게 큰 도움이 되리라 생각합니다.

월드미션대학교도서관은 남가주신학대학도서관협회 회원 도서관 가운데 처음으로 한국어 전자책도서관을 선보였습니다. 현재, 교보 전자책에 이어 학술적인 책이 보다 많은 KSI 전자책 9천 여권을 더 구독해서 제공하고 있습니다.  그만큼, 저희 도서관은 온라인으로 공부하고 계신 학우님들에게 더 나은 도서관 서비스를 제공하고자 노력하고 있습니다. 인내와 수고가 이 전자책도서관의 발전에도 필수 항목임은 재차 강조해도 지나치지 않습니다. 전자책도서관을 통해 선교지에서도 새로운 독서에 대한 목마름이 어느 정도 해갈되시길 바랍니다.

성원에 감사드립니다.

김서영 사서 드림